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강아지가 절뚝거린다면 슬개골 탈구 의심

by mintmoney 2024. 5. 23.

며칠 전 반려견과 산책을 하는데 갑자기 뒷다리를 들고 절뚝거리는 행동을 했어요. 놀라서 바로 동물병원에 데리고 갔더니 슬개골 탈구 초기 판정을 받았답니다. 통증과 증상이 심하지 않아 우선 지켜보기로 했는데요. 심하면 수술을 해야 할 수도 있다 하니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주의하며 생활하면 슬개골 탈구 진행을 늦출 수 있으니 반려견의 건강한 슬개골을 위해 잘 관리해 줘야겠어요.  

오늘은 강아지 슬개골 탈구란 무엇이며 그 원인과 예방방법도 함께 알아볼게요.

 

침대-앞에-서있는-강아지
침대에 올라가려고 눈치보는 반려견

강아지 슬개골 탈구란?

 

강아지의 뒷다리 무릎인대에 존재하는 작은 뼈로써, 강아지가 걸을 때 관여 합니다. 쉽게 말하면 '무릎뼈'이며

무릎뼈가 정상위치에서 벗어나면 슬개골 탈구라 합니다. 

 

강아지에 뒷다리에만 있는  관절 질환이며 증상에 따라 1기에서 4기까지 구분을 합니다.

 

1기는 일정한 힘을 줬을 때 슬개골이 빠지지만 다시 정상위치로 돌아가는 상태로 슬개골 탈구의 초기 단계입니다.

2기의 증상은 슬개골이 간헐적으로 탈구되는 단계로 통증이 심해 절뚝거릴 수 있다고 합니다.

3기의 증상은 슬개골이 빠져있는 상태로 오래 방치했을 때 점점 다리가 안쪽으로 돌아가고. 다리에 힘이 빠져 산책 시 걷기 힘들어하기도 합니다.

4기는 슬개골의 변형이 심한 상태로 정상관절 운동이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반려견 루니는 슬개골 탈구 2기라고 했어요. 3기, 4기로 진행되면 수술을 해야 하니 잘 관리하며 지켜보아야겠습니다.

 

슬개골 탈구가 많이 진행될 경우 무릎관절이 두꺼워지기도 하고  오다리형태가 될 수 있다고 해요. 통증으로 깽깽이 발을 한다거나 허리가 굽은 채 보행을 한다면 바로 동물병원에 가서 상담을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강아지 슬개골 탈구의 원인과 예방방법은?

슬개골 탈구는 성장하면서 발생되는 질환으로  유전에 의한 원인이 많습니다.

외상에 의한 슬개골 탈구도 있지만 흔하지 않다고 해요. 하지만 높은 곳에 자주 오르거나 관절에 무리를 주는 행동을 반복적으로 하는 습관 후천적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슬개골 탈구 예방 방법

1. 환경적 요인을  최소화

집안에서 미끄러지지 않게 마찰력을 높여주는 매트를 깔아주세요.

침대나 소파 같은 곳에 점프하여 올라가면 무리가 가니 강아지 계단을 설치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2. 체중조절 (체중 감량)

체중이 가벼운 반려견도 슬개골 탈구가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체중이 증가하면 슬개골 탈구를 가속화시키는 원인이 된다고 해요.  강아지들이 과체중이 되지 않게 적정한 체중관리에 신경 써 주세요.  

3. 발털과 발톱정리

발털이 길게 되면 양말을 신고 미끄러운 바닥을 걷는 것과 비슷하기 때문에 무릎에 부담이 많이 가게 됩니다.

또 발톱이 너무 길면 아이들이 발톱으로 서있게 되어 무릎관절의 불안정성이 가속화된다고 해요. 

발털정리로 미끄러움 방지하고, 알맞은 발톱길이로 정리해서 아이들이 안정적으로로 서있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

 

4. 뒷다리 근육 강화

규칙적인 산책과 운동은  다리 근육을 강화시켜 슬개골 탈구를 예방할 수 있어요.

무릎이 안 좋은 반려견일 경우 무리하게 산책하지 말고 30분 내외로 짤게 여러 번 산책시키는 게 좋다고 해요. 슬개골 탈구 기수가 높은 경우엔 무리한 산책이 무릎에 더 부담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해 주세요.

 

5. 영양제 급여

보조적 역할로 오메가 3, 글루코사민, 콘드로이틴과 초록입 홍합 같은 성분이 든 영양제를 급여하면 슬개골 탈구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어요.

 

반려견을 위해 생활 속에서도 보호자의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네요. 우리 반려견이 건강하게 잘 산책하고 뛰어놀 수 있도록 관절 건강 꼼꼼히 챙겨야 하겠습니다.